안정감은 높이고 가격은 낮췄다, 비츠 파워비츠

비츠가 새로운 스포츠용 무선 이어폰 파워비츠(PowerBeats)를 발표했다. 4번째 선보이는 파워비츠지만 이번에는 모델명 뒤에 숫자를 제거했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기존 파워비츠 프로와 비슷하다. 이어후크를 귀 뒤로 넘겨 고정하는 형태. 단 양쪽 유닛을 연결하는 케이블을 달았다. 목 뒤로 둘러 착용하는 방식으로 마찰을 최소화한 유선형 케이블을 적용했다. 한 마디로 안정감을 강화한 것. 

덕분에 격렬한 움직임도 문제없다. 분실의 위험도 덜하다. 귀에서 뺄 때마다 케이스를 찾을 필요 없이 그냥 목에 걸어두면 된다. 하지만 완전 무선의 자유로움을 누리기에는 부족함이 있다.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선형 케이블을 적용했다고는 하지만 번거롭기는 마찬가지.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대목이다. 


버튼은 비츠 로고 부분에 배치했다. 왼쪽은 전원 버튼이며 오른쪽은 음악 재생 및 정지, 전화 수신, 트랙 이동, 음량 조절, 시리 호출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내부에는 애플 H1 칩을 적용했다. 시리를 호출할 때 굳이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부르기만 하면 바로 반응한다. 물론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지 않으니 안드로이드 기기 이용자는 이용할 수 없다. 애플 오디오 공유 기능도 지원한다. 하나의 애플 기기에 두 대의 파워비츠나 에어팟을 동시에 연결해 친구와 함께 들을 수 있다. 

아쉽게도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빠졌다. 하지만 다중 온이어 마이크를 적용했다. 사용자의 목소리를 주변 소음과 분리하고 외부 소음을 걸러낸다. 통화할 때 사용자의 목소리를 한층 선명하게 전달한다. 


배터리 수명은 늘었다. 전작은 12시간이었지만 이번에는 15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5분 충전으로 1시간 30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인 패스트 퓨엘(Fast Fuel)도 지원한다. 충전 단자는 라이트닝 단자다. 

스포츠에 특화한 제품 답게 IPX4 등급의 생활방수를 지원한다. 컬러는 화이트, 블랙, 레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4가지 크기의 이어팁과 라이트닝 케이블, 전용 파우치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판매는 오는 18일부터 진행한다. 가격은 199달러인 파워비츠3보다 25% 가량 저렴한 149.95달러. 참고로 국내 홈페이지에는 16만9000원으로 표기되어 있다. 


#비츠#파워비츠#애플#애플H1